아주대학교

News

  • 총 2919 건, 6 of 325 page
  • 전체목록

축소이미지

'신임교원 세미나' 개최…연결지성 담론 이어가
2019.09.03 - 조회수 707
 임용 3년이내 교원을 대상으로 '신임교원 세미나'가 열렸다.  신임교원 세미나는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삼척대명리조트에서 교원 27명(의과대학, 간호대학 포함)을 비롯해 박형주 총장과 보직교수, 멘토교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우리 학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연결지성 공동체를 이루고자 ▲교원들의 교육과 연구 분야 발표를 통한 융합교육·연구 강화 ▲우수연구상과 교육우수교수상을 수상한 선배멘토교수의 발표 ▲최고의 교수에 대한 그룹별 토의 ▲총장과의 대화 등의 세션을 마련했다.  박형주 총장은 인사말에서 "신임교원은 학문공동체를 지향하는 학교 발전의 에너지이자 활력의 동력"이라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신임교원간 유대감이 형성되고 건강한 학문공동체의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박 총장은 "다른 분야 교수와의 만남을 계기로 융합교육·연구를 위한 연결 고리가 되어 학교 발전에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27명의 참가교원 가운데 임용 1,2년차인 19명의 교수들이 각자의 교육과 연구분야를 발표했고, 멘토교수로 참가한 이성주 교수(산업공학과), 문혜원 교수(국어국문학과)의 특강이 이어졌다. 두명의 멘토교수는 임용 10년 이상된 멘토 교수로서 그동안 강단에서 겪은 솔직한 경험을 바탕으로 특강했다. 특히, 멘토교수들은 학생들의 눈높이와 기대수준 파악, 학생들과 소통하는 구체적인 방법, 수업 운영 방식과 과제 부여 등을 통해 학생의 동기부여와 학습에 대한 도전 의식 자극, 대학원생 지도, 진로지도 등을 강조했다. 그룹별 토론 결과 발표 세션에서는 교육자 혹은 연구자로서 느낀 각자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연구시설, 대학원생 확충을 위한 학교 지원 등 학교에 제안 사항 건의 등 격의없는 담론을 이어갔다. 박형주 총장과 보직교원은 1박 2일의 일정을 모두 참여하며 신임교원들과 소통했다.  박형주 총장은 총평을 통해 "학생들의 교수들에 대한 기대수준이 매우 높다"며 "이를 위해 우리대학의 교수학습개발센터 프로그램 참여가 매우 도움될 것이고 최근 전체교수워크숍에서 발표된 연구결과에서 보듯이 학생들의 비교과(소학회)참여가 학생들의 진학이나 진로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 총장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지식을 전수하는 것을 넘어선 학생상담과 진로지도에 대한 교수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신임교원들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축소이미지

안치헌 학생, ‘평화경제 얼리버드 청년 아이디어톤’ 최우수상 수상
2019.09.02 - 조회수 565
    우리 학교 안치헌 학생(사회학과)이 <평화경제 얼리버드 청년 아이디어톤>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통일부와 서울특별시의 공동 주최로 열린 본 대회는 지난달 23-24일 서울 마포구 청춘마루에서 진행됐다. 우리 학교 안치헌 학생(사회학과)과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정다현 학생, 건국대 산업디자인과 이선빈 학생이 ‘평화롭조’란 이름으로 팀을 결성하여 대회에 참여했다. 이번 대회에서 ‘평화롭조’팀은 최우수상인 서울시장상을 수상했다. 상금으로는 200만 원이 주어졌다.   <평화경제 얼리버드 청년 아이디어톤>은 새로운 하나의 한반도가 될 평화경제 시대에 신규 창출 가능한 창업 아이디어를 다루는 경진대회로, 2030 청년층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의 최우수상 이상의 입상자에게는 SBA 창업 교육 기회가 제공되며, 통일부 산하기관 청년인턴 채용 전형(서류심사) 시 가산점이 부여된다.   최우수상에 입상한 ‘평화롭조’팀은 우리 학교 아주통일연구소의 지원 산업인 ‘2019 한독청년포럼: 여러 도시의 기억’의 참여자들로 구성됐다. 이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최우수상은 ‘평화롭조’팀이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얻게 된 성과다.   아주통일연구소가 주관하는 ‘2019 한독청년포럼’은 한국 대학생 10명이 독일의 분단과 통일 현장들을 보고, 독일 청년들을 직접 만나 통일에 대한 논의를 할 수 있는 포럼이다.

축소이미지

2학기 전체 교수 워크숍 열려…김영란 석좌교수 아주 가족 합류
2019.08.28 - 조회수 1928
    2019학년도 2학기 개강을 앞두고 '전체 교수 워크숍'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김영란(현 양형위원회 위원장, 전 대법관) 석좌교수 및 신임교원의 인사를 나누고 학교의 현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28일 오전 종합관 대강당에서 열린 워크숍에서는 ▲정년퇴임 교수 영상 상영 ▲신임 교원 소개 ▲김영란 석좌 교수 인사 ▲ 연구 정보처 주관 「신진연구인력 지원 사업」선정 증서 전달 ▲대학 현안 발표 ▲언컨퍼런스(Unconference)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박형주 총장은 "교수들의 교육과 연구에 대한 열심과 노력이 우리 학교를 이끌어가는 원동력임을 기억해주길 바란다"며 "학교 차원에서도 연구 활성화 및 지원이 지속되도록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란 석좌교수는 그간 경험해 온 판사 생활과 국가권익 위원회 위원장으로서의 소회를 전하며 "자신이 가진 지식과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깊이 있는 '공부'를 하고 싶어 대학에 오게 되었다"며 "후학들에게 지식과 경험을 방법론적으로 잘 가르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처음 연구 정보처에서 실시한 '신진연구인력(Post-Doc) 지원 사업 선정 증서 전달식’이 개최됐다. 수상자는 ▲이성주 교수(산업공학과), ▲조인선 교수(신소재공학과), ▲김성환 교수(물리학과), ▲서형탁 교수(신소재공학과)이다.   최정주 기획처장은 ▲학과평가 계획에 대해 설명했고 신종호 교수학습개발센터장은 ▲학생지도를 위한 졸업생 취업 성공 요인 분석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올해 워크숍에서는 단과대학에서 행해지는 교류 프로그램인 ‘언컨퍼런스(Unconference)’ 우수 사례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인문대학 박구병 교수 - '인문학 난장' ▲공과대학 이규인 교수 - 공과대학 융합연구회 사례에 대한 발표가 진행되며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김영란 석좌교수가 그간의 소회와 인사를 전하고 있는 모습>  

축소이미지

2019학년도 1학기 정년퇴임 교원에 감사패 전달
2019.08.27 - 조회수 1073
      2019학년도 1학기를 끝으로 정년퇴임하는 우리 학교 교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뜻깊은 행사가 마련됐다.    지난 26일에 마련된 정년 기념 오찬에는 박형주 총장과 김혜선 대학원장 등 소속 대학 학장(원장)이 자리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학기를 마지막으로 강단을 떠나는 교수는 11명으로 이상덕 교수(건설시스템공학과), 김상열 교수(물리학과), 송현호 교수(국어국문학과), 김준한 교수(행정학과), 김형택 교수(대학원 에너지시스템학과), 김의환 교수(대학원 시스템공학과), 이재천 교수(대학원 시스템공학과), 한상돈 교수(법학전문대학원), 이원희 교수(법학전문대학원), 이규미 교수(교육대학원), 허균 교수(의학과)이다.    박 총장은 “우리 학교 발전의 초석을 마련해주신 교수님들의 노력과 헌신에 대한 감사하다"며, "앞으로 새롭게 펼쳐질 시간에 행운과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퇴임 교원들은 재직 기간 동안의 소회를 전하며 “우수교원 유치 등 학교 발전에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년퇴임을 맞은 교수들은 재직기간에 따라 훈장을 받으며, 정부포상 수여식은 9월5일(목)에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포상 수여대상자는 ▲녹조근정훈장(재직 36년 이상~37년 미만) - 송현호 교수 ▲옥조근정훈장(재직 33년 이상~35년 미만) - 이상덕・김상열 교수 ▲근정포장(재직 30년 이상~33년 미만) - 허균 교수 ▲국무총리표창(재직 25년 이상~28년 미만) - 김형택・이재천 교수 ▲장관표창(재직 15년 이상~25년 미만) - 한상돈・이규미 교수다.    

축소이미지

이지환 동문, 2019 UKC 주관 'Young Investigator awards' 수상
2019.08.22 - 조회수 1392
    우리 학교 이지환 동문(산업공학과 99학번)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US-Korea Conference(이하 UKC>에서 'Young Investigator awards'를 수상했다. UKC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주관으로 개최되는 재미 한인 과학자 컨퍼런스이다. 이지환 동문이 수상한 'Young Investigator awards'는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에서 과학 또는 공학 박사학위자로서 6년 이상 학계, 산업체 또는 공공기관에서 일한 젊은 전문가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KSEA Honor & Awards Committee에서 심사 절차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하고, 선정자에게는 10,000달러의 부상이 주어진다.  이지환 동문은 우리 학교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한 후 IIT(Illinois Institute of Technology)와의 복수학위제도를 통해 양교간 복수학위를 취득하고, 미국 스탠포드대학교(Stanford University) 기계공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 의공학과와 기계공학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지환 동문은 미국에서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3,500개 이상의 인용과 h-index 27개 이상인 우수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또  US AFOSR, Eli Lilly & Company 및 NIH 등 유수기관의 연구과제 수행 등의 실적이 높이 평가돼 'Young Investigator awards'에 선정됐다. 이지환 동문은 "도전을 포기한다면 절대 얻을 수 없는 값진 경험들과 뿌듯함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젊음이 있다면 얼마든지 도전하고 실패해도 괜찮은 것 같다"며 "아주대학교는 교환학생이나 복수학위프로그램 등 다양한 기회를 학생들에게 지원하고 있어 우리 동문들이 해외 진출에 도전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학교는 해외우수교원을 유치하기 위해 2년째 UKC포럼에 참여하고 있다.

축소이미지

박형주 총장,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참가…우수교원 확보 나서
2019.08.22 - 조회수 1039
 우리 학교 박형주 총장이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에 참석해 우수교원 확보에 나섰다. 우리 학교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이하 UKC, US-Korea Conference on Science, Technology and Entrepreneurship)에 참가해 학교 홍보부스를 마련했다. UKC는 매년 KESA 주관으로 개최되는 재미 한인 과학자 컨퍼런스로, 올해에는 연구원과 Post-doc 등 한인과학자 1,000여명이 참석했다.박형주 총장은 '대학 리더십 포럼' 패널로 참여해 오세정 총장(서울대), 김혜숙 총장(이화여대), Robert Zimmer 총장(시카고대) 등과 함께 <'Future proofing’ the Workforce>를 주제로 토론했다. 우리 학교 윤일수 교수(교통시스템공학과)는 포스터 세션에 참여해 우수 연구자 초빙을 위한 홍보를 진행했다.한편, 우리 학교 교원팀은 이남수 아주대 시카고 동문회장(Unisource America 사장, 공업경영학과 79학번)을 비롯해 시카고 지역에 거주 중인 동문 모임을 열고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김형준(기계공학과, 15학번) △이남수(공업경영학과, 79학번) △박형주 총장/△박정순(건설시스템공학과, 98학번) △박지혜(건축학과, 97학번) △이지환(산업공학과, 99학번)

우) 16499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TEL.031-219-2114

Copyright ⓒ 2017 Ajou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메일보내기